본문듣기

'피감기관 취업' 논란 추혜선 "LG 유플러스 비상임 자문 사임"

6일 페이스북에 입장 밝혀... "정의당과 시민들께 큰 실망 드려 죄송"

등록 2020.09.06 11:52수정 2020.09.06 11:52
0
원고료로 응원
 
a

추혜선 전 정의당 의원 ⓒ 남소연

 
추혜선 전 정의당 의원이 6일 "LG 유플러스 비상임 자문을 사임한다"라고 밝혔다. 20대 국회 때 정무위원회 소속이던 추 전 의원은 국회의원 임기 종료 3개월 여만인 지난 8월 31일 LG 유플러스 비상임 자문을 맡기로 하면서 피감기관 취업 논란을 일으켰다.

추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의원은 "당원 여러분과 시민들께 큰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면서 "앞으로 뼈를 깎는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보내겠다"고 했다.

앞서 정의당은 지난 4일 "추 전 의원이 최근 LG 유플러스 자문을 맡은 것과 관련해 정의당이 견지해 온 원칙과 어긋난다고 판단했다"라며 "추 전 의원이 LG 유플러스 자문 취임을 철회해줄 것을 공식적으로 요청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관련 기사 : 정의당 "추혜선 LG행은 신뢰 저버린 행위, 철회 요청", http://omn.kr/1ot4f).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징역 2년 6개월' 이재용, 3년 만에 재수감... 형량은 반으로 깎였다
  2. 2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3. 3 로고만 싹 잘라내고... '상습 표절' 손씨, 오마이뉴스 사진도 도용
  4. 4 가수 비를 통해 배운 가벼움의 철학
  5. 5 광복회 고문 변호사 "윤서인은 상습범, 경종 울려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