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트럼프 "러시모어산에 거대 조각상? 가짜뉴스지만 좋은 생각"

조각 추가 제안했다는 보도 부인... "뉴욕타임스와 CNN은 실패한 나쁜 언론"

등록 2020.08.10 14:08수정 2020.08.10 14:16
0
원고료로 응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모어산 조각상에 자신의 얼굴을 넣어 트위터 올린 사진 갈무리. ⓒ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미국 백악관이 전직 대통령 4명의 거대 두상을 조각한 러시모어산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조각을 추가하자고 제안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부인하고 나섰다.

뉴욕타임스, CNN 등 주요 외신은 9일(현지시각) 공화당 관계자를 인용해 백악관의 한 참모가 지난해 러시모어산이 있는 사우스다코타주에 연락해 러시모어산에 새로운 대통령의 조각을 추가하는 절차를 문의했다고 보도했다.

러시모어산은 조지 워싱턴, 토머스 제퍼슨, 시어도어 루스벨트, 에이브러햄 링컨 등 미국 역사에 큰 업적을 남긴 대통령 4명의 두상을 거대하게 조각해 미국의 랜드마크로 유명하다.

트럼프 대통령도 러시모어산에 자신의 얼굴을 넣고 싶다는 뜻을 나타낸 바 있다. 크리스티 놈 사우스다코타 주지사는 지난 2018년 한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났을 때 사우스다코타 방문을 제안하자 그는 러시모어산에 내 얼굴이 새겨지는 것이 꿈이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놈 주지사는 "나는 그가 농담하는 줄 알고 웃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전혀 웃지 않았다"라며 "그는 매우 진지했다(totally serious)"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러시모어산에서 열린 미국 독립기념일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사우스다코타를 방문하자 놈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얼굴이 조각된 러시모어산 모형을 만들어 보여주기도 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환경 운동가와 원주민들이 러시모어산 조각상을 비판하자 "우리의 선조와 자유에 대한 불멸의 헌사로서 영원할 것"이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놈 주지사는 평소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불리며,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대선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아닌 놈 주지사를 새로운 부통령 후보로 내세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실패하고 나쁜 언론인 뉴욕타임스와 CNN의 가짜뉴스"라며 "첫 임기 3년 반 동안 그 어떤 대통령들보다 많은 성과를 거뒀지만, 그러한 제안을 한 바 없다"라고 밝혔다. 

다만 "그것은 좋은 생각처럼 보인다(sounds like a good idea)"라면서 러시모어산 조각상에 자신의 얼굴을 넣은 사진을 함께 올리기도 했다. 

백악관도 "러시모어산은 주립공원이 아니라 연방 국립공원"이라며 사우스다코타 측에 문의할 이유는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 아들 의혹', 결국 이럴 줄 알았다
  2. 2 제주 함덕해수욕장에서 바다거북 1830마리를 구했습니다
  3. 3 "'우린 할 만큼 했다, 됐죠?' 이 말에 세월호 6년 무너진다"
  4. 4 "4월 사건 당사자들이 서울시에 알리지 않기로 했다, 내가 확인"
  5. 5 "최악의 모럴해저드"라는 웅동학원 의혹, 법원 판단은 달랐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