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개혁할 시기에 개혁할 수 있는 지도부가 되겠다"

[박정호의 핫스팟]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록 2020.07.21 13:26수정 2020.07.21 13:49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TV] 이재정 "개혁을 할 시기에 개혁을 할 수 있는 지도부가 되겠다" ⓒ 김윤상



"개혁을 할 시기에 개혁을 할 수 있는 지도부가 되겠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28 전당대회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유와 관련, "몸조심하는 차원에서, 보궐선거 이겨야 하기 때문에 시끌시끌하면 안 된다고 하는 건 맞지 않다"며 이와 같이 강조했다. 차기 대선을 위한 이른바 '관리형 지도부'는 안 된다는 것이다.

21일 오전 오마이TV '박정호의 핫스팟'에 출연한 이 의원은 "협치 부족이란 비판을 받을 때도 있겠지만, 아슬아슬 해보이더라도 해야할 일은 하고 책임도 져야 한다"며 "정말 우리 사회에 필요한 게 뭔지 살펴보고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 문화 주류의 교체라는 화두도 던졌다. 40대 재선 국회의원으로서 새로운 정치 문화를 만들어 내는 데에 앞장서겠다는 것.

또한 이 의원은 오는 24일 열리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인사청문회에 대해 "여당 의원들이 (통합당의 창을 방어하는) '방패'로서만 있는 게 아니라 국민의 시각으로 이 후보가 지금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어낼 용기 있는 분인지 다짐받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요한 건 남북관계에 대한 국회에 대한 인식 돌아보는 자리가 될 거다, 청문위원들 스스로도 한반도의 상황을 검증하는 시간될 것 같다"고 내다봤다.

한편, 이 의원은 미래통합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제출한 것과 관련, "강공을 연발하고 있는 통합당은 국민들에게 소외를 당하고, 협치의 공간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진행 : 박정호 기자 / 영상 : 김윤상 기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기록하지 않으면 사라집니다. 누군가는 진실을 기록해야 합니다. 그 일을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이재명 지사의 '이 발언'... 내 눈과 귀를 의심했다
  2. 2 지하철역 한국 여성 가방에 불, 그 다음 생긴 뜻밖의 일
  3. 3 세월호 생존자의 딸로 7년... 이제는 말해야겠습니다
  4. 4 세월호 보상금으로 차 바꿨다? 우리 모습을 보세요
  5. 5 "나도 다 큰 남자인데, 자꾸 왜 내 걸 만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