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바다" 경기도 7~8월 집중 현장점검 및 단속 추진

해수욕장 불법 파라솔 영업, 항포구 불법시설물 등 지자체 합동점검 및 단속 계획

등록 2020.07.04 10:21수정 2020.07.04 10:21
0
원고료로 응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도

 
경기도가 청정계곡에 이어 깨끗한 바다를 도민에게 돌려주기 위해 대대적인 단속에 들어간다. 이는 이재명 지사의 "계곡에 이어 바다를 도민 여러분 품으로 돌려드리겠다"는 의지에 따른 것이다. 

경기도는 불법 파라솔 영업, 불법시설물, 불법어업 등 바닷가 불법행위 특별단속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7~8월 대대적인 현장점검과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3일 도는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이제는 바다다' 추진상황 보고회를 경기도청에서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관련부서 실국장과 화성․안산․시흥․김포․평택 등 5개 연안 시 부시장들이 참석했다.

이번 보고회는 지난달 26일 김 부지사가 화성시 제부도에서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 지역주민 간담회를 열어 해수욕장 파라솔 불법어업 단속 계획을 밝히고, 주 1회 추진상황 보고와 2주 1회 현장 간담회를 약속에 의한 것이다. 

보고회에서 김 부지사는 "바다에서 일어날 수 있는 각종 불법행위에 대한 강력한 단속뿐만 아니라 홍보, 지원대책 등 다방면에서 계도가 이뤄져야 한다"며 "(그래야) 지속적이고 실효성 있는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가 완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고회는 ▲해수욕장 불법 파라솔 영업 단속 ▲항․포구 불법시설물 단속 ▲불법어업 단속 ▲레저선박 불법낚시 ▲해안가 쓰레기 수거 등 크게 5가지 사안으로 진행됐다.

우선 도는 매년 7만여명이 찾는 비지정 해수욕장인 화성 제부도, 궁평리와 안산 방아머리에 파라솔을 설치하지 못하도록 이달부터 주중 1회 이상, 주말에는 매일 도-시군 합동점검을 하고 8월부터는 도와 특사경, 시군이 합동단속을 벌일 방침이다.

이와 함께 도는 무허가 매점이나 차량을 이용한 노점영업 등 항․포구 불법시설물을 전수 조사해 어항에서 47건, 공유수면에서 21건을 적발했다. 도는 불법행위 근절 홍보와 함께 주민설명회를 열고 어촌계 대상 공문을 발송했으며 7~8월 합동점검과 단속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불법어업 및 항·포구내 정박어선 및 불법수산물 유통도 중점 단속할 방침이다. 이밖에 레저선박 불법낚시에 대해 해경과 협조해 현장단속 및 해양 쓰레기 수거·처리와 항·포구 지킴이 사업도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청정바다 경기도 홍보물 ⓒ 경기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 싸움 시작하는 변희수 전 하사... 이젠 법정투쟁
  2. 2 유명한 베를린 한식당에 혐오 문구가 걸린 이유
  3. 3 을지문덕은 왜 사라졌을까... 실종 전 행적 따져보니
  4. 4 "4대강사업 덕분에" 논란, MB 비밀문건에 담긴 진실
  5. 5 상사와 연애해서 대기업 입사... 기안84 웹툰 중지 청원 5만 돌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