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홍콩 시민, 경찰 불허에도 '톈안먼 사태' 희생자 추모 집회

빅토리아 공원서 대규모 '촛불 집회'... 일부 지역선 경찰과 충돌

등록 2020.06.05 09:21수정 2020.06.05 09:21
0
원고료로 응원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열린 톈안먼 시위 희생자 추모 집회를 보고하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갈무리. ⓒ SCMP

홍콩 시민들이 경찰 당국의 불허에도 톈안먼 민주화 시위 희생자 추모 집회를 열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4일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수만 명의 시민이 모여 촛불을 켜고 1989년 6월 4일 중국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민주화 시위를 벌이다 숨진 희생자를 추모했다.

홍콩 시민들은 매년 빅토리아 공원에서 추모 집회를 열어왔으나, 올해는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우려를 내세워 30년 만에 처음으로 집회를 불허했다.

그러나 집회 주최 측은 최근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한 것에 반발하는 홍콩 시민들이 강력한 반중 정서를 표출할 것을 우려하는 중국 정부의 입장을 반영해 불허 결정을 내린 것이라며 반발했다.

경찰의 집회 불허와 경계 태세에도 불구하고 이날 저녁이 되자 시민들은 빅토리아 공원으로 모여들었다. 경찰은 해산하라는 경고 방송을 내보냈으나, 강제 진압은 하지 않았다.

집회를 주최한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의 리척얀 주석은 연단에 올라 "지난 30년간 열어온 이 집회는 우리의 권리"라며 "이처럼 평화로운 집회를 범죄로 간주하는 것은 터무니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만든 보안법이 홍콩에 일방적으로 적용되는 내년에도 추모 집회를 열 수 있을지 모르겠다"라면서도 "자유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콩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을 보도하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갈무리. ⓒ SCMP

집회에 참가한 한 대학생은 "중국과 홍콩 당국은 우리가 빅토리아 공원에서 촛불을 켜는 것을 보고 싶어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 공산당은 우리가 31년 전 (톈안먼 광장에서) 벌어진 일을 잊어버리길 원한다"라고 말했다. 

시민들도 "자유를 지켜야 한다", "홍콩 독립", "보안법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며 중국 정부에 항의했다.  

빅토리아 공원 집회는 별다른 충돌 없이 끝났으나 일부 시위대가 몽콕, 코즈웨이베이 등에서 도로 점거를 시도하다가 경찰과 충돌하기도 했다. 경찰은 최루가스를 뿌리며 시위대를 강제 해산했다.

다만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경찰 배치는 최소한으로 유지됐으며, 이들은 부드럽고 유연하게 시위대를 통제하려고 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중국의 입장은 단호하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회견에서 "1980년대 말 벌어진 정치 풍파(톈안먼 사태)에 대해 중국 정부는 이미 분명한 결론을 내렸다"라며 "신중국 건국 이후 70여 년간 이룬 위대한 성과는 우리의 선택이 옳았다는 것을 증명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홍콩 의회 격인 입법회에서는 중국 국가를 모독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국가법'이 친중 진영의 주도로 통과되기도 했다. 반중 성향의 범민주 진영은 국가법에 반대하며 표결에 불참했고, 일부 의원은 오물을 투척해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의 몰락... 흥미로운 내부의 속사정
  2. 2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3. 3 케이팝 팬들 왜 이러는 거지? 세계 언론이 바빠졌다
  4. 4 [단독입수] 뺨 때리고 경찰 부른 유치원장, 영상에 다 찍혔다
  5. 5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