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n번방 제보' 주말쯤 밝히겠다는 통합당의 깊은 고민

"20·30·40대 관심 많지만, 통합당은 혐오 대상... 명단 밝혀도 믿을지 의문"

등록 2020.04.10 14:27수정 2020.04.10 15:21
49
원고료로 응원
"(n번방 사건 관련) 많은 제보가 있었고 선거 중에 이를 제시하려 한다."

이진복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의 말이다. 그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합동 선거전략대책회의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정치권에서 흘러나오고 있는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가해자 명단에 유력 여권 인사가 포함됐다는 소문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n번방 사건에 여권 인사가 연루돼 있다는) 이야기를 듣기는 했다"고 답하며 '주말 내에 사실을 밝히냐'는 질문에 "당 내에 n번방 사건 TF 대책위원회(n번방 TF)가 있다. 그쪽에 직접 확인해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오마이뉴스>와 지난 2일 인터뷰에서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지 않으면서도 "우리는 잃을 게 없다. 하지만 저쪽은 터질 게 있다"며 "저쪽에서는 그것이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온갖 방법을 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 "지역구 최대 130석 가능, 수도권 38곳 디비질 수 있다")

"명단 있다고 한들 의미가..."
 
a

조성은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겸 n번방 사건 TF 대책위원회 위원 ⓒ 연합뉴스


 "(n번방) 명단 안에 ○○○, □□□이 있다고 한들 의미 없다고 봐요."

조성은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겸 n번방 TF 위원은 '명단을 확인했느냐'는 <오마이뉴스> 질문에 이날 이같이 답하며 "저쪽(민주당) 사람들을 잘 아는데, 누가 있다고 한들 우리나라에 '○○○ 이름이 하나냐'며 물타기 할 이들"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조 부위원장은 "n번방 사건 영상을 만드는 데 직접 관여한 100여명의 1차 가해자 집단과 이 영상을 유포한 2, 3차 가해자 집단이 있다"며 "2, 3차에 (주요 여권 인사가) 있다고 한다면 정치권에서는 며칠 간 정치 공방으로 이어질 텐데 그렇게 해서는 1차 집단을 잡아낼 수 없다"고 설명했다.

만약을 가정한 이야기라면서도 조 부위원장의 입에서는 당·정·청 인사들 2~3명의 이름이 반복적으로 나오기도 했다.

'주말에 n번방 관련 의혹을 밝힐 예정인가'라는 질문에 조 부위원장은 "내부에서도 고민이 많다, 선거가 한 판이라고 생각하는 분(통합당 의원)들은 '(의혹 발표 말고는) 판을 뒤흔들 게 없다'고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발표해도 n번방 사건에 관심 있는 국민들이 우리를 신뢰할지 모르겠다"며 "50·60대는 n번방 사건에 관심 없다, 문재인 정부 지지층인 20·30·40대가 관심가질 이야기인데 그들에게 우리는 혐오의 대상"이라고 털어놨다.

여권의 방어태세

한편 이같은 소문이 퍼지자 여권에서는 연일 'n번방 정치공작설'을 띄우는 형국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7일과 8일 연달아 "남은 총선의 변수는 정치공작"이라거나 "통합당이 '우리 당에 n번방 연루자가 있다면 정계에서 완전히 퇴출시킬 것'이라는 성명을 냈는데, 공작의 냄새가 진하게 난다"고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댓글4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처참한 고문까지 당한 대학교수... 억울하게 죽었다
  2. 2 보수언론이 극찬한 흙수저 당선자 "좀비정당 지적, 아팠다... 사람 살리는 정치 할 것"
  3. 3 이재명의 일갈 "기본소득 반대하는 그들, 약자를 더 사랑할까?"
  4. 4 전두환 응징하겠다는 그... 나는 졸장부였다
  5. 5 '한명숙 사건' 증인 한만호의 울분
    "검찰, 군대암기사항 외우듯 교육시켜"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