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망상오토캠핑리조트에도 봄이 왔어요

오토캠핑의 성지, 화마 딛고 유채꽃으로 봄 알려

등록 2020.04.01 17:27수정 2020.04.02 09:40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사진 임황락 작가

 

ⓒ 사진 임황락 작가


2019년 4월 5일 동해안에 발생한 대형 산불로 잿더미가 된 동해 '망상오토캠핑리조트'에 봄이 찾아왔다. 화마가 스쳐간 리조트 자리에는 사라진 건축물 대신 노란 유채꽃이 활짝 펴 향기로 가득하다.
 

ⓒ 사진 임황락 작가


유채꽃은 산불 발생일로부터 정확히 1년이 되는 4월 5~6일 즈음에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 사진 임황락 작가


이용진(남, 47)씨는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가 필요한데... 유채꽃 절정과 봄을 맞아 동해안을 찾는 관광객이 늘고 있어 큰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송정막걸리축제 기획

AD

AD

인기기사

  1. 1 쿠팡, 이재명의 이 한 마디에 배송직원 명단 내놨다
  2. 2 "마스크 벗지 마세요" 호통 초1 담임, '담임교체' 요구 받아
  3. 3 백선엽의 민낯, 대한민국에 그가 존경받으며 누울 곳은 없다
  4. 4 "밥 짓는 일이 내 천직입니다"
  5. 5 세기적 변화의 서막이 된 중국발 "긴급공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