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경남] 아프리카 여행 창원 남성·진주 부부 코로나19 확진

31일 오전 현재 진주 2명, 창원 1명 확진 .. 누계 95명 ... 완치퇴원자 65명

등록 2020.03.31 11:12수정 2020.03.31 11:12
0
원고료로 응원
3월 31일 경남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이 추가 발생했다. 창원 1명과 진주 2명으로, 이날 오전 10시30분 현재 경남지역 확진자는 총 95명으로 늘어났다.

창원에서는 2월 말부터 3월 중순 사이 아프리카를 여행하고 온 60대 남성이고, 진주에서는 60대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추가 발생한 '경남 96번' 확진자는 창원에 거주하는 63살 남성으로, 2월 23일부터 3월 16일까지 남아프리카공화국, 나미비아, 짐바브웨 등 아프리카 해외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 확진자는 3월 24일부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고, 30일 창원시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진행했으며,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아 마산의료원에 입원했다.

창원시는 현장에서 CCTV 분석 등 조사를 하고, 증상발생 하루 전날인 3월 23일부터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해 검사와 자가격리를 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경남지역 확진자 가운데 해외여행력은 '경남 96번' 확진자까지 총 7명이다. 이들 가운데 아프리카 여행 관련은 '경남 96번' 확진자가 처음이고, 나머지는 미국과 유럽 등지다.

또 이날 추가된 '경남 97번' 확진자는 진주에 거주하는 60살 여성이고, '경남 98번' 확진자는 진주에 거주하는 61살 남성으로, 이들은 부부다.

경남도와 진주시는 이들 부부에 대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남도는 접촉자와 감염경로를 확인하고 있다.

현재 경남지역 확진자는 총 95명으로, 시군별로 보면 창원 27명, 거창 19명, 창녕 9명, 합천‧김해 각 8명, 거제 6명, 밀양‧진주 각 5명, 양산 3명, 고성 2명, 함안‧남해‧함양 각 1명이다.

현재까지 95명 확진자 가운데 65명이 완치되어 퇴원했고, 30명이 입원해 있다. 입원 환자는 마산의료원 23명, 양산부산대병원 3명, 창원경상대 병원 3명, 진주경상대병원 1명이다. 이들 가운데 '경남 73번' 확진자만 중증이고 나머지는 경증이다.

경남지역 6개 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대구경북 확진자는 현재 61명이다.

국립마산병원에 입원 중인 대구경북 확진자 50명이 30일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으로 모두 옮겼고, 이 병원에서는 대구 제2미주병원(제이미주병원)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대구경북 확진자들이 입원하며, 현재 38명이 입원 중이다.

경남지역 병원 가운데 현재 잔여병상은 153병상으로, 마산의료원 120병상과 진주경상대병원 14병상, 양산부산대병원 10병상, 창원경상대병원 6병상, 삼성창원병원 3병상이다.

3월 31일 오전 10시 현재, 경남지역 코로나19 검사자는 1만 3281명이고, 이중 확진자는 95명이며, 자가격리자는 709명이다.
  
a

김명섭 경남도 대변인이 3월 31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관련 대응 상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 경남도청 최종수

 
3월 11일 이후 경남지역 해외입국자 2757명

해외 입국자 관리가 강화되고 있다. 경남도는 3월 11일부터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자진신고를 받기 시작하였고, 19일 이후 해외입국자 전체 명단을 통보받아 관리하고 있다.

현재 경남지역 해외입국자는 총 2757명이고, 이는 30일 오후 5시 이후 215명이 추가된 것이다.

입국 후 14일이 경과한 761명은 능동감시 해제되었고, 현재 능동감시자는 1990명이다. 이들 가운데 유증상자 553명에 대해 검사 의뢰했으며, 497명이 음성이고 56명은 검사중이다.

경남도는 해외입국자에 대해 공항에서 자차를 이용할 것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해외입국자 중 KTX 특별편을 이용하는 경우에 목적지와 이동수단을 KTX 광명역에서 우선 확인하고 있다. 경남도는 이를 위해 30일부터 공무원을 현지 파견했다.

김명섭 경남도 대변인은 "주요 KTX역에 도착한 해외입국자는 자기 승용차량 또는 소방구급차를 이용하거나 시군별로 수송한다"며 "자가격리자 안전보호앱을 설치하지 않은 분들에 대한 명단은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에서 제공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김 대변인은 "경남도는 그동안 고소득층을 제외한 보편적 긴급재난소득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며 "정부의 이번 결정은 현장의 목소리가 적극 반영된 결과로 환영할 일이다"고 했다.

정부는 소득하위 70% 이내 전국 1400만 가구에 최대 100만원(4인 가구 기준)을 지급하기로 했다.

김 대변인은 "지원대상과 금액이 당초 경남도가 요청했던 수준에 미치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아쉬운 부분이 있다"며 "경남도는 정부의 세부계획이 나오는 대로 경남형 긴급재난소득 추진계획을 다시 보완해 실시할 예정"이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상중에 가릴 게 있고!" 기자에 버럭한 이해찬
  2. 2 박 시장 자필 유언장 "모든 분께 죄송하다... 모두 안녕"
  3. 3 [단독] "최숙현이 고소 전 감독에 보낸 미공개 카톡 존재하지만"
  4. 4 "빌어먹을 S코리아, 손정우 보내라" 미국민들 이유있는 분노
  5. 5 박원순 장례 '서울특별시장 반대' 국민청원 등장... 5시간만에 7만 넘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