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불똥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

등록 2020.03.30 12:26수정 2020.03.30 14:25
0
원고료로 응원
 

불똥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합니다. ⓒ 이창신

 
가족이라는 이유로 고난을 겪기도 하지만
가족이라는 이유로 특혜를 받기도 합니다.

타인에게는 성역이 없지만
자신에게는 문제가 없습니다. 

자신으로 인해 주위가 피해받는가 하면
주위로 인해 자신에게 피해가 오기도 합니다. 

불에 타버린 막대기는
불쏘시개가 되어 불을 지피기도 합니다.

좋든 싫든 거리를 두어야 합니다. 
가까이 있다면 영향을 받기 마련입니다. 

모두 사회적 거리를 두고 
건강하게 지냅시다.  
덧붙이는 글 이 만평은 충북사회복지신문에도 기고하였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회복지사로서 사회복지현장에 근무하고 있으면서, 사회복지와 관련한 이야기를 만화로 그리고 있습니다. 주요 관심분야는 역시 만화이며, 사회복지를 중심으로 하고 있으나 이와 연관하여 사회문제를 그리기도 합니다. 현재 충북사회복지신문, 경기도사회복지신문에 만평을 그려주고 있으며, 사회복지기관들의 소식지에도 만화를 그리고 있습니다. 3년 동안 만화를 그리면서 모은 만화들을 개인 블로그에 (www.bokmani.com)올리고 있으며, 오마이 뉴스를 통해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사회복지와 관련한 정보와 이야기들을 만화로 알리고 싶습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만평] 두 얼굴의 마스크

AD

AD

인기기사

  1. 1 대권선호도 1위 이낙연 대항마, 도대체 누구냐
  2. 2 보수언론이 극찬한 흙수저 당선자 "좀비정당 지적, 아팠다... 사람 살리는 정치 할 것"
  3. 3 [단독] 이용수 할머니 수양딸 "기자회견문, 내가 대신 정리해 썼다"
  4. 4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이렇게 생각하면 어떨까요
  5. 5 이재명의 일갈 "기본소득 반대하는 그들, 약자를 더 사랑할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