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 트인 풍경... 답답했던 속이 뚫리는 기분입니다

늦어지는 개학... 아이들과 함께 찾아간 남양주 수종사

등록 2020.03.26 15:11수정 2020.03.26 15:22
0
원고료로 응원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늦어지는 개학으로 하루하루가 지겨운 아이들. 녀석들을 위로하고자 오랜만에 남양주 운길산 수종사에 올랐습니다.

올라가는 길을 여전히 급하고 험했지만, 그래도 이 높은 곳까지 차를 타고 편히 갈 수 있음에 감사할 따름입니다.

수종사에서 바라본 두물머리의 풍경은 역시나 사람의 마음을 탁 트이게 합니다. 물과 물이 만나 새로운 물길을 여는 그 장엄한 모습은 인간을 겸허하게 만듭니다. 그래서 세조가 이곳에 사찰을 지었던 거겠죠.

오늘은 특별히 사찰을 둘러본 뒤 삼정헌에 들러 차를 마셨습니다. 다른 사찰과 달리 돈을 받지 않고 다도에 따라 조용히 차를 마셔야 되는 공간입니다. 아이들이 소란스럽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다행히 녀석들도 그 차분한 분위기에 금세 적응했는지 소곤소곤 이야기하네요.

사찰에는 코로나19를 피해서 온 사람들이 꽤 있었습니다. 실내를 갈 수 없으니 들로, 산으로, 사찰로 가는 사람들이 많네요. 어서 빨리 이 힘든 터널이 끝났으면 좋겠습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역사와 사회학, 북한학을 전공한 사회학도입니다. 지금은 비록 회사에 몸이 묶여 있지만 언제가는 꼭 공부를 하고자 하는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쿠팡, 이재명의 이 한 마디에 배송직원 명단 내놨다
  2. 2 "마스크 벗지 마세요" 호통 초1 담임, '담임교체' 요구 받아
  3. 3 백선엽의 민낯, 대한민국에 그가 존경받으며 누울 곳은 없다
  4. 4 "밥 짓는 일이 내 천직입니다"
  5. 5 세기적 변화의 서막이 된 중국발 "긴급공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