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정동영 "민생당이 반호남·반개혁으로 가면 평화당계 탈당"

"손학규 전 대표에게 최후통첩했다"…"답 듣고 중대 결심"

등록 2020.03.24 15:22수정 2020.03.24 15:22
1
원고료로 응원
 
a

정동영 민생당 의원 (자료사진) ⓒ 유성호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민생당 정동영 의원이 24일 "당이 반호남주의, 반개혁주의로 가고 비례대표와 관련해 밥그릇 챙기기 싸움만 한다면 민주평화당계는 민생당에서 철수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민생당은 그동안 실망스러운 모습만 보여줬다"며 "반호남주의와 반개혁주의를 시정하지 않는다면 민주평화당계는 총선 전에라도 탈당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손학규 전 대표에게 정식으로 이야기했다"며 "분열된 호남 정당들을 하나로 묶은 민생당이 정체성을 세우지 못했고 표류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우리 선거사에서 다당제로 전환됐으나 미래통합당이 위성 정당을 창당하고 더불어민주당이 한발을 들여놓은 탓에 선거제는 도루묵이 됐다"며 "이번 선거판은 양당제가 돼 소수정당은 의미가 없어졌고 민주평화당 후보들은 당에 볼모가 돼 있는 형국"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정치는 노선으로 하는 것"이라며 "당이 반호남주의 노선을 걷는다면 당을 하는 이유가 없다. 이런 노선을 바꾸지 않는다면 당을 떠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 의원은 회견 직후 '민생당의 노선과 정체성을 묻는다'라는 제목의 의견문을 내고 "당 혼란의 책임을 져야 할 손학규 전 대표에게 최후통첩했다"고 밝혔다.

민생당의 반호남주의 노선 폐기, 분명한 개혁노선과 정체성 확립, 밥그릇 싸움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손 전 대표의 답을 듣고 당 노선의 변화를 보면서 중대 결심을 하겠다"며 "오직 전북의 발전을 위해, 개혁의 승리를 위해 당의 변화를 기대하며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전주병 선거구에서 5선에 도전하는 정 의원은 공약으로 "세금 한 푼 안 들이고 전주시 청사를 이전·신축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전주시 행정수요는 급증했는데 청사 업무 공간이 부족해 15년이 넘도록 시청사 인근에 있는 민간 건물들을 임차해 사용하면서 시민과 공무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시청사를 조선 건축 양식으로 지어 전주의 랜드마크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신청사 설립 부지로 인후동 전주생명과학고등학교 부지 또는 여의지구를 제시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안민석입니다, '최순실' 폭로 후 겪은 일 알려드립니다
  2. 2 김진애 "룸살롱 접대 받은 검사는 이성범과 윤갑근"
  3. 3 처제 '몰카' 찍은 공무원, 자유의 몸이 된 사연
  4. 4 [단독] '속옷차림 신고' 인천공항 외국인 사망 사건의 전말
  5. 5 추 장관 수사지휘권 발동 "잘한 일" 46.4% - "잘못한 일" 46.4%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