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현역군인, 전역 6개월전 국가유공자 신청 가능

24일 국가유공자 등 예우 관한 법률 개정안 공포... 경찰, 소방공무원도 포함

등록 2020.03.24 10:57수정 2020.03.24 10:57
0
원고료로 응원
 
a

지난 2월 5일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몸이 불편한 국가유공자를 위한 '로봇 의족' 체험 시연회를 열었다. ⓒ 국가보훈처

 
현역 군인 등이 직무수행 중 부상을 입었을 경우 전역 6개월 전부터 국가유공자 등록 신청이 가능해진다. 또 공비 소탕 작전을 전개했던 남부지구 제1·3·8 경비대대 작전지역이 6·25전쟁 전투 목록에 추가된다.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24일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 '보훈보상대상자 지원에 관한 법률' '참전유공자 예우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24일 공포됐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우선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과 '보훈보상대상자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 공포로 인해 앞으로는 군인이나 경찰·소방 공무원 등이 직무수행과 교육훈련 중 상이를 입은 경우, 전역이나 퇴직 6개월 전부터 국가유공자 신청을 할 수 있다.

종전에는 부상을 당한 뒤에도 전역이나 퇴직한 뒤 국가유공자 등록을 신청할 수 있었고 요건심사와 상이등급 구분 신체검사 절차를 거쳐 국가유공자 등으로 결정된 후 예우와 보상을 하도록 규정했었다.

국가보훈처는 "이번 법률안 개정으로 전역 전에 국가유공자 등 등록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국가보훈 수혜 시기가 앞당겨지는 효과가 있다"면서 "보상을 받을 권리는 전역일ㆍ퇴직일 다음 날이 속하는 달부터 발생하며, 법 시행일은 공포 후 6개월 후인 2020년 9월 25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참전유공자 예우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공포돼 6·25전쟁 전투 목록에 남부지구 제1·3·8 경비대대 작전지역이 추가된다.

남부지구 제1ㆍ3ㆍ8 경비대대는 서남지구 전투경찰과 함께 남부지구 경비사령부에 함께 편성돼, 1954년 5월 26일부터 1955년 3월 31일까지 연합으로 공비소탕 작전에 투입됐었다.

이중, 2005년 법률개정으로 서남지구 전투경찰대 전투만을 남부 지구 경비사령부 소속 6․25전쟁에 해당하는 전투로 인정하여 지원했지만, 법률 개정안이 의결됨에 따라 남부지구 제1·3·8 경비대대를 6ㆍ25전쟁 전투 목록에 추가하여 해당 전투 참전자에 대한 예우 및 지원을 실시할 수 있게 되었다.

이 법은 공포 후 바로 시행되므로 해당 전투 참전자는 주소지 관할 지방 보훈관서에 참전유공자 등록 신청을 하면 된다.

국가보훈처는 앞으로도 "보훈가족이 체감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보훈가족과 국민이 신뢰하는 보훈'이 될 수 있도록 관련 법령과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 아들 의혹', 결국 이럴 줄 알았다
  2. 2 제주 함덕해수욕장에서 바다거북 1830마리를 구했습니다
  3. 3 "'우린 할 만큼 했다, 됐죠?' 이 말에 세월호 6년 무너진다"
  4. 4 "4월 사건 당사자들이 서울시에 알리지 않기로 했다, 내가 확인"
  5. 5 "최악의 모럴해저드"라는 웅동학원 의혹, 법원 판단은 달랐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