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재난지역 지정된 경북지역 민주당 후보들 모두 "환영'

전상헌 "경산 평온한 일상 돌아갈 수 있도록", 정우동 "청도 뿐 아니라 영천도 지정돼야", 송성일 "봉화와 영주는 한 생활권"

등록 2020.03.16 17:23수정 2020.03.16 17:40
0
원고료로 응원
a

전상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경산) 예비후보 ⓒ 전상헌

 
문재인 대통령이 대구와 경북 일부에 대해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자 경북 해당 지역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총선 예비후보들도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전상헌(경산) 예비후보는 "정부의 감염병에 의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첫 사례"라며 "위기극복과 피해지원을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높게 평가했다.

전 후보는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경산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시작일 뿐 끝이 아니다"라며 "경산이 평온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차근차근 필요한 일을 계속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지난달 20일부터 중앙정부에 경산의 엄중함을 알리고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대구경북연수원을 격리시설로 지정될 수 있도록 경산시와 중소벤처기업부에 촉구한 바 있다.
 
a

정우동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경산청도) 예비후보 ⓒ 정우동

  
정우동(영천, 청도) 예비후보는 "정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를 비롯해 경북 일부 지역에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한 것에 대해 다행이고 환영한다"며 "지역민들이 빨리 어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많은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 후보는 "청도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었지만 대구 인근인 경북과 영천도 많은 피해를 입었다"며 "상권이라든지 지역경제의 피해는 대구 못지 않다. 특별재난지역이 추가로 포함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a

송성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영주영양봉화울진) 예비후보 ⓒ 송성일

  
송성일(영주·영양·봉화·울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정부가 코로나19 피해지역에 국가적 차원의 지원책을 펴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며 "지역경제 기반이 같은 영주시에 대한 추가 지정 검토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송 후보는 "지역 경제활동이 대부분 멈춰서면서 자영업자들과 소상공인 등 주로 서민들이 직격타를 입고 있었다"며 "정부의 특별재난지역 지정으로 일부 지역은 어느 정도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민생이 무너지고 지역 경제활동이 멈춘 시점에 시·군 차별은 있을 수 없다"며 "봉화군과 같은 주민 생활권에 해당하는 영주시의 지정 검토 또한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북 북부가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왜 진중권을 두둔하세요?" 제자의 당황스러운 공격
  2. 2 연예인과 정치인이 무조건 찾는다는 사찰, 부산에 이런 곳이
  3. 3 부하에게 살해당한 연대장
  4. 4 "고소하니 합의하자고..." 어느 날 사라진 유튜버, 망가진 그의 삶
  5. 5 [영상] '조국 딸 모욕' 고소당한 일베 "전과 남나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