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만에 '큰고니'가 돌아왔다

[카드뉴스] 자연 복원 위해 수문 개방이 아닌 구조물 해체가 답이다

등록 2020.02.27 18:16수정 2020.02.27 18:25
0
원고료로 응원

4대강 사업 이후 사라졌던 큰고니가 세종보에서 20마리 확인되었습니다. 수문이 개방된 이후 자연이 회복되었다는 증거입니다. 꼬박 10년입니다. 이렇게 다시 자연을 회복해가는 금강을 위해 이제는 수문개방이 아닌 구조물 해체가 필요합니다. 매년 늘어나는 겨울 철새들을 위해 함께 해주세요. 

* 죽은 강이 다시 산 강이 될 수 있기를 : https://happybean.naver.com/donations/H000000170477)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전환경운동연합은 하늘과 땅, 물, 그리고 거기에 자리 잡은 생태계가 사람들의 무분별한 행위로 인해 오염되고 있음을 깊이 인식하며, 생활 속의 환경운동을 통해 이 지역과 세계를 우리와 우리 후손들의 안전하고 평화로운 삶터로 가꾸어 나감을 목적으로 한다.

AD

AD

인기기사

  1. 1 쿠팡, 이재명의 이 한 마디에 배송직원 명단 내놨다
  2. 2 "마스크 벗지 마세요" 호통 초1 담임, '담임교체' 요구 받아
  3. 3 백선엽의 민낯, 대한민국에 그가 존경받으며 누울 곳은 없다
  4. 4 "밥 짓는 일이 내 천직입니다"
  5. 5 세기적 변화의 서막이 된 중국발 "긴급공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