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강경화 "중국인 입국 제한, 국제사회 동향도 살펴야"

[현장] 외교부 장관 기자회견 "시진핑 상반기 방한 합의, 여전히 유효"

등록 2020.02.06 14:10수정 2020.02.06 14:14
1
원고료로 응원
 
a

강경화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열린 내신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한미 방위비 협상 등 외교 현안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국 내 확산 추세, 국제적인 추세, 또 국내외 방역대응 노력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을 해서 상황을 계속 점검하고 있다. 필요하다면 추가 조치를 검토하겠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와 관련해 중국인 입국을 전면 제한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답했다. 그러면서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와 국제사회 동향도 살펴야 한다"라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강 장관은 6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가 심각한데 정부가 입국 금지 확대에 미온적이라는 비판이 있다'라는 지적에 이같이 밝혔다.

지난달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올라온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에 '종합적인 판단'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6일 현재 청원참여는 68만명을 넘었다. 하지만 중국인 입국 금지가 국적에 따른 '혐오행동'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강 장관은 "매일 종합적으로 (신종 코로나) 상황을 점검·검토하고 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중국을 넘어서 다른 나라를 다녀온 국민 중에서도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라면서 "이런 상황을 전반적으로 감안해 판단하면서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유엔 산하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달 30일(현지 시각)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다. 다만, 중국과의 교역과 이동제한에 반대한다고 권고했다.

이에 정부는 4일 0시부터 바이러스 진원지인 우한이 포함된 중국 후베이성에 2주 이내에 방문하거나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다. 또, 중국에서 온 입국자가 14일 이내 발열, 기침 등 증상을 보이면, 의심환자가 아니어도 모두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그러면서 후베이성뿐만 아니라 중국 전 지역에서 들어오는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특별입국절차를 신설해 중국 전용 입국장을 별도로 만들었다. 현재 중국에서 입국하는 내외국인은 모두 전용 입국장에서 별도로▲검역 ▲국내 거주지·연락처 확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이날 강 장관은 신종 코로나 때문에 중국 시진핑 주석의 방한이 연기될 일은 없다고도  답했다. 그는  "시 주석이 상반기에 방한한다는 합의는 여전히 유효하다. 양국 간 양해 사항에 아직 변함이 없다"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지난해 12월 23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정상회담 이후 "시진핑 주석의 방한은 내년(2020년) 상반기가 거의 확정적이다. 구체적인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2020년, 한반도 평화 추동할 것"

한편, 강 장관은 2020년에도 '한반도 평화'가 정부의 중요한 의제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북미 모두 대화의 문을 열어뒀다고도 했다.

북미대화의 재개 시점을 두고서는 "한미는 긴밀한 공조로 대화 국면 재개 노력을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다만, "각국이 신종 코로나 대응으로 위기 상황인 만큼 안정세로 들어간 뒤 기존에 추진하던 외교정책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라고 부연했다.

그는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가 상호 추동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 미국도 전적으로 같은 입장"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신년사에서 '북한 개별관광' 추진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대북제재 틀을 충실히 이행하는 가운데 한다는 것이 우리 원칙"이라면서 "북미대화, 남북협력 사업 등 모든 것을 미국과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의 몰락... 흥미로운 내부의 속사정
  2. 2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3. 3 케이팝 팬들 왜 이러는 거지? 세계 언론이 바빠졌다
  4. 4 [단독입수] 뺨 때리고 경찰 부른 유치원장, 영상에 다 찍혔다
  5. 5 증인으로 조국 만난 김태우 "내가 직접 한 건 없지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