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시진핑, 아베에 "안보리 대북제재 완화 결의안 지지해달라"

중일정상회담 개최... 한반도 비핵화·시 주석 방일 등 논의

등록 2019.12.24 09:11수정 2019.12.24 09:11
0
원고료로 응원

중일정상회담을 보도하는 일본 NHK 뉴스 갈무리. ⓒ NHK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23일 시 주석과 아베 총리는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중일 관계 발전,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영유권 분쟁 등을 논의했다.

양국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협력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이 중요하다는 것에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 주석은 최근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의 외국인 노동자 본국 송환 연기와 수출금지 해제 등 대북 제재 완화를 요구하며 안보리에 제출한 결의안을 일본이 지지해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아베 총리는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하지 않도록 자제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고, 중국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지원해달라고 말했다.

또한 양국 정상은 내년 봄으로 예정된 시 주석의 일본 국빈 방문을 원활하게 준비하고 큰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양국이 긴밀히 소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중일 관계가 발전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를 맞이했다"라며 "중국과 일본이 소통을 유지하고, 정치적 교류를 강화하면서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리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도 "중일 관계의 발전 추세가 매우 좋다"라며 "이는 지역과 세계의 평화, 안정, 번영을 위해 중요한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다만 아베 총리는 최근 홍콩 사태와 중국 신장자치구 위구르족 인권 논란에 대한 우려를 언급했으며,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주변에서의 중국 선박 영해 침범 등도 지적했다.

그러나 시 주석은 홍콩 사태와 위구르족 인권 논란에 대해 "중국의 내정 문제"라며 일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시 주석은 2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에 대해 "중요한 의미와 성과를 거두고 3국 협력의 수준을 더욱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동아시아 지역 협력을 강화하고 아시아와 세계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의 몰락... 흥미로운 내부의 속사정
  2. 2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3. 3 케이팝 팬들 왜 이러는 거지? 세계 언론이 바빠졌다
  4. 4 [단독입수] 뺨 때리고 경찰 부른 유치원장, 영상에 다 찍혔다
  5. 5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