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서훈 독립운동가 발굴, 선양 위한 조례" 만든다

표병호 경남도의원, 관련 조례 전부 개정안 마련 토론회 열어

등록 2019.10.21 18:06수정 2019.10.21 18:13
0
원고료주기
a

경상남도 독립운동 선양사업 지원 조례 전부개정 토론회. ⓒ 경남도의회

 
아직 서훈을 받지 못한 독립운동가를 발굴하고 선양하기 위한 관련 조례 개정이 추진된다.

표병호 경남도의원(양산3, 교육위원장)은 21일 오후 경상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경상남도 독립운동 선양사업 지원 조례 전부개정 토론회'를 열었다.

표 의원은 미서훈 독립운동가 발굴과 선양에 대한 필요성을 공감하고 '경상남도 독립운동 선양사업 지원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을 발의하기로 하고, 앞서 전문가와 관련 기관‧단체의 의견 수렴을 위해 토론회를 연 것이다.

토론회에서는 추경화 독립운동사료연구가가 "미발굴 항일독립투사 선양사업의 경과 및 포상제도", 백수원 송원대 교수가 "국가유공자 피해보상제도의 적정성 검토"에 대해 발제했다.

또 백농 이규홍 선생의 유가족인 이경우씨가 미서훈 독립운동가 유족 사례로 관련 업적과 유가족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어 남재우 창원대 교수가 좌장으로, 발제자와 표병호 의원, 심상도 동남문화관광연구소 소장, 이삼희 경상남도 행정국장, 이운하 경남꿈키움중학교 교장이 참여해 토론이 벌어졌다.

이 조례 개정안은 미서훈 독립운동 발굴사업을 포함한 항일 독립운동을 위해 희생한 선열의 업적을 선양하는 사업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표병호 위원장은 "지난 18일 임시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 등을 통해 경상남도의 소극적인 보훈정책에 대하여 지적하였고, 지난 3월에는 도내 학교 내 일제 잔재를 전수조사하여 청산할 것을 요구하였다"고 했다.

그는 "과거의 불행했던 역사를 청산하고 민족정기를 바로세우기 위해서는 다양한 노력이 필요하며, 이번 조례 전부개정을 통해 도내 미서훈 독립운동가 발굴 및 독립유공자 지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문재인 정부의 역대급 국방비, 한숨이 나온다
  2. 2 "지금 딱 한 사람 설득하라면... 윤석열이다"
  3. 3 여자의 몸은 어디까지 음란한 걸까
  4. 4 윤석열 총장, 정녕 이것보다 조국 먼지떨이가 더 중한가요
  5. 5 지뢰 묻혔는데 직진 명령? 중국인 병사는 이렇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