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미세먼지 문제 심각한 충남, 공기정화할 녹지 비율은 전국 꼴찌 수준

이기영 교수 "충남 녹지 늘리고 공원화해야"

등록 2019.10.21 16:45수정 2019.10.21 16:58
0
원고료주기
 

충청남도 미세먼지 정책방향 포럼. 발제 중인 이기영 교수. ⓒ 이재환

 
석탄화력발전소와 제철소 등 대규모 산업단지가 밀집한 충남은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하다. 그에 비해 미세먼지 대책은 여전히 미흡한 수준이다. 실제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기준으로도 충남은 경기도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다. 경기도는 28만3553톤, 충남은 27만9543톤이다.

21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스파캐슬에서는 충청남도 미세먼지대책위원회 주관으로 충남미세먼지 정책 포럼이 열렸다. 이날 포럼에서는 화력발전소 조기 폐쇄, 에너지 전환 정책 문제 등 미세먼지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대책이 쏟아졌다. 물론 일부 이색적인 지적도 나왔다.

발제자로 나선 이기영 서울대 환경보건학과 교수는 "충남 전역을 국립 공원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불과 10~20년 전만해도 충남은 공기가 깨끗했다"며 "하지만 요즘 충남의 하늘은 그때의 하늘과 다르다. 다른 지역이 맑을 때도 충남은 미세먼지가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대기오염이 심각한 충남의 경우, 녹지 비율은 오히려 전국에서 꼴지 수준이다. 이 교수는 "2014년을 기준으로 도별 녹지 비율을 보면 충남은 43%로 하위권이다"라며 "충남의 국립공원화를 강하게 추진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논밭을 제외한 녹지비율은 강원도 84.5%, 경상북도 75.9%, 경상남도 71.1%, 충청북도 68.9%, 경기도 56.4%, 전라북도 56,3%, 전라남도 55.9%이다. 녹지 비율이 40% 대인 충남은 타도에 비해 10% 이상 부족한 녹지를 보유하고 있다.

농촌 쓰레기 불법소각, 경유차 못지않게 심각

이 교수는 농촌의 쓰레기 불법 소각문제도 언급했다. 이 교수는 "농촌 쓰레기 불법쓰레기 소각문제가 상당히 심각하다"며 "요즘 시골을 돌아다니다 보면 여기저기서 쓰레기를 태우는 곳이 많다"고 지적했다. 어어 이 교수는 "노후 경유차만 이야기 할 때가 아니다. 쓰레기를 불법 소각하는 과정에서도 상당한 양의 미세먼지가 나온다.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도민 참여 정책을 만들고 도민들의 참여를 유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이날 포럼의 또 다른 발제자로 나선 신은미 예산홍성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농촌 쓰레기 소각 문제는 제도의 문제도 있다. 농촌에서는 쓰레기를 운반하는 것도 어렵고 농업 부산물을 불가피하게 소각하고 있다"며 "청양군에서는 쓰레기 불법 소각을 막기 위해 무상 수거 정책을 도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 국장은 "단순히 불법이라서 소각을 하지 말 것을 권하거나, 건강에 좋지 않다는 식의 설명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쓰레기 소각이 미세먼지를 유발한다고 설득하면 오히려 이해를 더 빨리 한다"고 지적했다.
 

발제 중인 신은미 예산홍성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 이재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블로그 미주알고주알( http://fan73.sisain.co.kr/ ) 운영자. 필명 전설.

AD

AD

인기기사

  1. 1 문재인 정부의 역대급 국방비, 한숨이 나온다
  2. 2 "지금 딱 한 사람 설득하라면... 윤석열이다"
  3. 3 여자의 몸은 어디까지 음란한 걸까
  4. 4 윤석열 총장, 정녕 이것보다 조국 먼지떨이가 더 중한가요
  5. 5 검찰이 합심해 똘똘 만 정경심 교수? 나는 '전리품'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