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오대산 월정사, 꽃보다 단풍이어라

등록 2019.10.21 09:07수정 2019.10.21 10:22
0
원고료로 응원
봄에는 꽃놀이라면 가을엔 단풍놀이다. 지난해 이맘때 찾았던 오대산을 다시 찾았다. 월정사 들어가는 길이 밀려서 걱정했는데 계곡이 워낙 넓어서인지 생각보다는 덜 붐볐다. 올해도 월정사 계곡 단풍은 여전하다. 월정사에서 상원사에 이르는 길은 선재길로 부른다. 아름드리 전나무는 여전히 좋지만, 오늘은 단풍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오대산 전나무 숲길 ⓒ 박영호


가을이 되면 나뭇잎에 있던 엽록소가 없어지고 카로티노이드만 남아 노란 빛깔이 드러나거나 새로 만든 안토시아닌으로 붉은 빛깔이 드러난다. 이것이 단풍이다. 노란 빛깔보다 붉은 빛깔이 눈에 띄어서 단풍으로 부르는 것일 거다.

노란 잎을 위해 뭔가 더 좋은 말을 붙였으면 좋겠다. 아마도 다음 주가 지나면 모두 질 것으로 보인다. 오대산으로 단풍놀이 가려거든 서두르시라. 바쁜 이들을 위해 사진을 올려본다. 

월정사 계곡 단풍 ⓒ 박영호

   

월정사 계곡 단풍 ⓒ 박영호

   

선재길 단풍 ⓒ 박영호

   

단풍 ⓒ 박영호

   

단풍 ⓒ 박영호

   

단풍 ⓒ 박영호

   

단풍 ⓒ 박영호

   

단풍 단풍 ⓒ 박영호

 
덧붙이는 글 제 블로그 https://suhak.tistory.com/918에 더 많은 사진이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검찰 "상상인 사건 조국 뇌물 무관"... 조국 "이제서야" 탄식
  2. 2 충격적인 실험... 처참한 대한민국 아파트
  3. 3 한국 언론은 그렇게 '앵커 손석희'를 잃었다
  4. 4 [단독] "최숙현이 고소 전 감독에 보낸 미공개 카톡 존재하지만"
  5. 5 방 3개 아파트를 1720만원에... 여기선 참 쉽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