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업무추진비로 본 공무원 입맛, 충주는 '고오급' 음성은 '토속'

[털어드립니다, 충청북도 업무추진비 1부충청북도 세금맛집지도 ④] 충주·음성

등록 2019.10.18 15:16수정 2019.10.18 21:53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업무추진비 데이터를 활용한 맛집 지도 서비스 △기초의회 의원들의 업무추진비를 토대로 '의슐랭 가이드'를 선보인 중앙일보(좌) △전국 맛집을 찾는 새로운 대안이라며 '세금 미식회' 기획을 내놓은 한국경제(우) ⓒ 충북인뉴스


공직자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을 보면 맛집을 알 수 있다? 네, 그렇습니다. 업무추진비는 지방자치단체장이나 공직에 있는 자가 공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사용하는 비용을 말하는데요. 대개 음식점에서 간담회나 회의를 주최할 때 쓰이는 터라 맛집 추적이 가능합니다.

그럼, 우리 동네 맛집은 어딜까? <충북인뉴스> 기획탐사팀이 충청북도와 11개 시·군 자치 단체, 의회까지 총 24개 기관의 업무추진비를 분석했습니다. 국장급 이상 공무원을 비롯한 지방의회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들은 어떤 음식점을 찾아갔을까요.

<충북인뉴스> 기획탐사팀은 지난 8월에 올 상반기(1~7월) 업무추진비 내역을 정보공개청구 했습니다. 9월에 받은 자료를 정리해 <충북인뉴스> 독자 여러분에게 공개합니다. 맛집 지도는 구글(google) 매핑(mapping) 서비스를 이용해 만들었습니다. 업무추진비에 언급된 음식점 주소지는 국내 포털 사이트에 등재된 장소를 기준으로 작성했습니다. 포털 사이트 주소가 모두 정확한 것은 아니기에 오류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밝힙니다.

각 기관이 업무추진비 사용 목록에 입력한 상호명과 포털 사이트 등록 상호명이 상이한 경우도 있습니다.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충북인뉴스> 기획탐사팀은 사용액을 기준으로 상위 10위까지 음식점 순위를 매겼습니다. 그밖에 방문 횟수와 대표 메뉴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업무추진비 특성상 단체회식에 적합한 음식점들이 많은 점 감안해 주세요. 우리 동네 세금 맛집은 어디에 있는지, 지도에서 확인해 보세요!
 

ⓒ 충북인뉴스

충주시, '먹을 때는 통 크게!'

충주시 공직자들은 고오-급 음식을 선호하는 것 같습니다. 업무추진비 사용 금액으로 식당을 줄 세워 봤더니, 2위에 강남 한정식집이 나온건데요.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한정식 전문점 <수담>입니다. 공식 홈페이지에서 스스로 '강남 NO.1 고급 한정식'임을 자부하고 있는 곳입니다. 과연 얼마나 맛있을지 궁금해지는데요. 충주시청은 이곳에서 간담회를 열고 80명 분인 317만5500원을 한 번에 지출했습니다.
 

충주시가 간담회를 연 강남구 삼성동의 '수담한정식' ⓒ수담한정식 공식 홈페이지 캡쳐 ⓒ 충북인뉴스


6위에는 뷔페를 제공하는 웨딩홀도 있었습니다. 충주시 교현동의 <웨딩클래스>인데요. 1인당 3만 원대 가격으로 일식, 한식, 중식부터 디저트까지 모두 즐길 수 있다고 합니다. 충주시의회는 이곳에서 두 차례 간담회를 열고 294만3900원을 지출했습니다. 충주시 공직자들은 미식가가 많은가 봐요. 먹는 일에는 통 크게 쓰네요!

나머지 사용처 목록을 봐도 충주시 공직자 중 미식가가 많을 것이라는 추측이 설득력을 얻습니다. 보통 10위권 안에 회식하기 좋은 고깃집이나 한정식집이 흔히 등장했는데요. 충주시 업무추진비 사용액 10위 권 내에는 특화된 메뉴를 내놓는 전문점이 많았습니다.
 

'우렁 쌈밥', '제육 쌈밥'을 먹을 수 있는 '정담'의 한 상 차림 ⓒ'정담' 공식 홈페이지 ⓒ 충북인뉴스


충주시 공직자들은 '우렁 쌈밥', '제육 쌈밥'을 먹을 수 있는 쌈밥집 <정담>에 총 18회 방문해 307만7000원을 지출했고요. 구수한 청국장으로 유명한 <강계화청국장>에는 11회 방문해 249만8000원을 썼습니다. 복 요리 전문점 <성진복식당>에는 12회 방문해 199만2000원을 지출했네요. 이만하면 미식가들 맞는 거 같죠?

음성군, '우리 것이 좋은 것이유~'

어느 동네를 가든 지역민들의 추억을 지키는 오래된 맛집 하나씩은 있잖아요? 지난 시간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인테리어와 맛깔나는 차림을 보면 괜히 할머니 밥상이 생각나기도 하고요. 프랜차이즈가 범람하는 요즘은 이런 밥집이 더 반갑게 느껴집니다.
 

음성군 재건식당 외경 로드뷰 캡쳐 ⓒ네이버 지도 ⓒ 충북인뉴스



음성군 공직자들도 노포(老鋪)의 가치를 잘 알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음성군청과 군의회 업무추진비 지출 순위 1위를 음성읍 읍내리에 있는 <재건식당>이 차지했거든요. <재건식당>은 충청북도가 인증한 '대물림전통음식계승업소'인데요, 조리법을 2대(代) 이상 전수해 25년 넘게 운영한 음식점이 여기에 해당됩니다. 정겨운 골목길을 따라 허름한 식당에 들어서면, 달달한 불고기 정식을 맛볼 수 있다고 하네요. 음성군 공직자들은 <재건식당>에 5회 방문해 총 357만9000원을 지출했습니다.
 

음성군 '봉학골오리'의 한방오리백숙 한 상 차림 ⓒ음성군문화관광홈페이지 ⓒ 충북인뉴스


음성군 공직자들은 건강식도 잘 챙겨 먹는데요. 업무추진비 사용액 순위 10위 권 내에 보양식을 파는 음식점들이 눈에 띕니다. '자연산 버섯요리'를 제공하는 <석정>(총 사용액 315만2000원, 총 방문 횟수 28회)이 2위에 올랐고요. '염소탕'을 파는 <대진관>(총 사용액 244만6000원,  총 방문 횟수 11회)이 5위에, '한방오리백숙'을 파는 <봉학골가든>(총 사용액 217만8000원, 총 방문 횟수 10회)이 8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음성군 향토 음식점부터 보양식과 해물류까지! 음성군 공직자들의 실속있는 맛집 목록을 지도에서 확인해 보세요.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지소미아 연장'에 목매는 미국... 왜냐면
  2. 2 "수사해서 문제 없으면 스톱해야 하는데... 특수부 자제 못해"
  3. 3 화랑대역 유명 빵집의 위기 "이럼 우리만 죽습니다"
  4. 4 딸의 눈물 때문에 비행기 탑승을 멈춘 엄마
  5. 5 '까불이' 정체보다 더 충격적이었던 동백이의 그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