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문화원, 청소년 문화유산교육 '문화 탐정대' 인기

등록 2019.10.17 14:22수정 2019.10.17 14:22
0
원고료주기

ⓒ 사진 조연섭기자


지역 청소년들에게 태어나고 자란 고장의 정신과 정체성을 찾아보게 하고 문화유산의 이해를 돕게 하기 위해 동해문화원이 국고공모사업으로 추진 중인 문화유산교육 '문화 탐정대'가 청소년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지난해 자체적으로 시범사업을 겨쳐 결과치가 긍정적으로 나타나 올해는 문화재청 공모사업으로 제도적인 교육과 차별화된 문화예술기법의 문화유산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내 광희중학교 예람중학교, 동해중학교 등 3개 중학교 자유학기제와 연계해 지정 요일에 진행되는 이 수업은 각 학교당 2학기 18주 총 6개의 교실이 운영된다.
 

ⓒ 사진 조연섭기자


이수업은 퍼실리테이션 등으로 지역문화유산 기초를 이해시키고 공공미술, 시각미술, 공예 등 다양한 기법으로 지역문화유산 실기 수업을 진행하는 형태로 오는 12월까지 운영한다.
 

ⓒ 사진 조연섭기자


이 수업에 참여한 예람중학교 1학년 천건(남, 14) 학생은 "평소 접하기 힘든 새로운 방식의 문화유산교육 접근으로 즐겁게 지역문화를 이해하는 계기가 됐다"고 소감을 말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이 프로그램을 주관한 동해문화원 이현수 사업부장은 "학생들이 제도권 교육에서 벗어나 다양한 기법을 응용한 새로운 교육 경험을 통해 조금이나마 지역문화를 알고 이해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 사진 조연섭기자

 

ⓒ 사진 조연섭기자

 

ⓒ 사진 조연섭기자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 기획

AD

AD

인기기사

  1. 1 "검찰개혁 누가 못하게 했나" 송곳질문... 문 대통령의 답변은
  2. 2 이명박의 허를 찌른, 손석희라는 변수
  3. 3 '데드크로스' 대통령 지지율? 여론분석전문가도 "처음 접해"
  4. 4 불리한 시국, 생방 나간 문 대통령... 그가 보여준 세 가지
  5. 5 불출마 이용득 "문 대통령 시정연설 듣는데 부글부글 끓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