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아산병원, 지난 3년간 서핑사고 건수 2배 증가

2014년 4만명에서 올해 45만명으로... "물에 빠져도 부딪히지 않도록 보호해야"

등록 2019.10.16 15:56수정 2019.10.16 16:06
0
원고료주기
동해안에서 서핑을 즐기는 인구 증가에 따른 사고 건수도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핑 인구가 지난 2014년 4만명에서 올해 45만명으로 6년간 10배 이상 급증하면서 이에 따른 서핑 관련 환자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릉아산병원 응급의학과 허석진 교수에 따르면 동해안에서 서핑을 타다 권역응급의료센터를 찾은 환자를 분석한 결과 2016년 월평균 5.6명에서 2019년에는 13.3명으로 2배가 넘게 환자 수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분석결과 지난 2016년 1월~ 2019년 8월까지 375명이 서핑으로 인한 사고로 응급실을 찾았다.

사고유형을 살펴보면 외상환자가 352명(93.9%)으로 대다수를 차지했고, 실신이나 알러지 등 비외상성 환자도 23명(6.1%)으로 나타났다.

이 중 외상 환자는 보드나 보드에 달린 핀에 의해 피부가 찢어진 환자가 39.2%로 가장 많았으며, 타박상(20%), 염좌(11.2%), 골절(10.6%) 순이다.

특히, 익수나 척수손상 같은 중증응급질환도 11명으로 집계돼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응급의학과 허석진 교수는 "충돌사고 예방을 위해 한 명의 서퍼가 반드시 하나의 파도를 타야하며, 물에 빠지더라도 보드에 얼굴이나 머리를 부딪치지 않도록 머리를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땡큐, 박찬주
  2. 2 문재인 정부의 역대급 국방비, 한숨이 나온다
  3. 3 검찰이 합심해 똘똘 만 정경심 교수? 나는 '전리품'이었다
  4. 4 술 싫어한 정약용, 정조가 따라준 술 마시고...
  5. 5 '구속기소' 정경심 교수 14가지 혐의 살펴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