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3억5천만 원짜리 동그라미

대구 도시 브랜드 개선안 혈세 낭비 논란

등록 2019.06.11 09:47수정 2019.06.11 09:48
2
원고료로 응원

예산 쓰는 방법도 다양하고 다채로움 ⓒ 계대욱

 
대구시가 3억 5천만 원을 들여 제작한 대구시 도시 브랜드 개선안이 혈세 낭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기존 파랑, 초록, 검정, 분홍, 노랑색 가운데 검은색이 빨간색으로, 분홍색이 보라색으로 변경된 것이 전부입니다. 동그라미 색깔 2개가 바뀐 것 말고 무엇이 달라졌는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여러 이유가 붙었지만 이를 이해할 시민이 얼마나 될까요? 보도자료 위에 바뀐 색깔의 사인펜 2개를 올려둠으로 이 보도자료가 얼마나 황당한 것인지 표현해 봅니다. 3억5천만 원, 누가 이해할지 의문입니다.

[관련기사] 3억5000만 원 들여 동그라미 색 2개 바꾼 대구 도시브랜드 개선안 논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

이 기자의 최신기사 [만평] 신공항 프리패스?

AD

AD

인기기사

  1. 1 대낮 술집서 펼쳐진 풍경... 한 교사의 용기가 가져온 기적
  2. 2 '정치인 윤석열'의 선배들
  3. 3 결국 윤석열이 원하는 것... 놀라운 장면들
  4. 4 인천의 '돌대가리'로 불린 교장이 학교에서 벌인 일
  5. 5 승리 회견서 '울컥'한 오세훈 "안철수를 믿는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