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 소녀상 선물 받는 추미애 대표

아베 특사에게 한 말 소개하며 '한일 위안부 협정 재협상' 의지 밝혀

등록 2017.06.14 17:39수정 2017.06.14 18:40
0
원고료로 응원
a

[오마이포토] 소녀상 선물 받는 추미애 대표 ⓒ 권우성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후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서 열린 제1287차 일본군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가 전하는 소녀상 모형을 선물받고 있다.

이날 연단에 선 추미애 대표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특사로 방한한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를 만나 '한일 위안부 합의는 무효이며, 재협상을 해야한다는 말을 전했다'고 밝혔다.

a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수요시위에 참석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에게 다가가자 헐머니도 손을 뻗어 반기고 있다. ⓒ 권우성


a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수요시위에 참석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 손을 잡고 인사하고 있다. ⓒ 권우성


a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수요시위 참가자들과 함께 일본정부의 사과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권우성


a

"사과먹어야 사과할꺼니?" 수요시위에 참가한 학생들이 '일본정부는 사과라도 먹여줘야 사과할꺼니?'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일본정부의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 권우성


a

수요시위에 참석하기 위해 도착하는 추미애 대표. ⓒ 권우성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 아들 의혹', 결국 이럴 줄 알았다
  2. 2 굴·바지락·게에서 나온 '하얀 물체'... 인간도 위험
  3. 3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4. 4 정형돈도 놀란 ADHD 금쪽이... 오은영 생각은 달랐다
  5. 5 정청래도 뛰어든 '지역화폐' 대전, "이재명 린치 못봐주겠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