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부인 한강서 숨진채 발견

등록 2016.09.04 10:59수정 2016.09.04 10:59
1
원고료로 응원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방용훈(64)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부인이자 방상훈(68) 조선일보 사장의 제수인 이모(55)씨가 한강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3일 경기 고양경찰서와 고양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52분께 고양시와 서울 강서구 경계인 가양대교 인근 한강변에서 인근 교량 공사현장의 한 관계자가 이씨의 시신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씨가 타고 온 것으로 추정되는 렉서스 승용차 조수석에서는 이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1차 검안에서 이씨의 시신에 타살 흔적은 없었다"면서"현재 유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자살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과수에 의뢰해 부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앞서 지난 1일 새벽 3시 45분께 방화대교 위에 렉서스 승용 차량이 정차된 채 운전자가 없다는 행인의 신고를 접수, 소방당국과 함께 한강 하구를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의 몰락... 흥미로운 내부의 속사정
  2. 2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3. 3 케이팝 팬들 왜 이러는 거지? 세계 언론이 바빠졌다
  4. 4 [단독입수] 뺨 때리고 경찰 부른 유치원장, 영상에 다 찍혔다
  5. 5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