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묵은 풀을 뜯어 태우다, 봄맞이의 시작

등록 2016.04.01 12:26수정 2016.04.01 12:26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 김준열


집 뜰 뒷편을 단장해서 밭을 만들고 주변에 엉키고 섥힌 풀을 뜯어 태웠습니다. 새로운 봄을 맞이하려고 밭이 단장하고 불놀이로 파티를 연 기분입니다. 새로운 전환, 잘 만들어가면 좋겠습니다. #전환, #20대총선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경기도 군포시 대야미. 사람, 도시, 농도 교류, 사회창안에 관심이 많습니다. 겨리와 보리를 키우며 새로운 삶의 양식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지금은 소농학교에 다니며 자급/자립하는 삶을 궁리중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 아들 의혹', 결국 이럴 줄 알았다
  2. 2 굴·바지락·게에서 나온 '하얀 물체'... 인간도 위험
  3. 3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4. 4 정청래도 뛰어든 '지역화폐' 대전, "이재명 린치 못봐주겠다"
  5. 5 11~15살 학생 수백 회 강간… 이런 일 가능했던 이유
연도별 콘텐츠 보기